한이불 덥고잔지 34년, 제이와 경이는 지금 하니문 여행 중( 글:제이/사진:경이)

Saturday, October 15, 2016

시골박물관

가야할때 신혼여행 못갔던 죄.....로 여태 신혼"보충"여행 중인 로변철 부부. 

유명하고 큰 박물관도 좋지만 가끔 뒷골목에 작은 박물관들을 구경하는 재미도 있습니다. 
어떤 곳은 표지보고 찾아가 보면 어염집 차고를 개조해 지네 할아버지 곰방대, 마차, 
요강....같은 걸 좀 전시해 놓고 서부의 역사라느니 어쩌니하면서 뮤지엄이라 
우기는 곳도 있습니다. 

역사가 일천한 미국...제일 많이 팔아 먹는게 전설의 파이오니어 루이스 앤 클락, 66번 도로, 
골드러쉬, 인디안 관련 역사... 더군요.

이런 사설 박물관 입장료는 대충 1불~3불 정도인데가 많습니다.  

이번에도 지나다 기대를 안고 들어가보니 역시나....
옛날 기차 몇대 갖다놓고 뮤지엄이라고...

구경꾼도 우리 뿐이고 
이럴때 닭살신혼사진이나 많이 찍자...


그런데 전차 중  60년대 서울에서도 타던 똑같은 게 있었습니다. 
서대문 새문안교회 유치원 다닐때 추억들이 떠올랐습니다.  
뜻밖에 그대는 전차가 전혀 기억이 안난다고 하네요.  4년의 세대차....가 큽니다. 

하여간 불과 육백년 일천한 역사의 미국에서 시골 박물관을 갈때 큰 기대를 하면 
실망하는 경우가 생깁니다. 장구한  역사를 가진 중국, 한국이나 유럽의 박물관들과 비교하면 더욱.  

셀휘-버드아이로 찍은  볼록한 우리 얼굴이 닮았네요. 가끔 남매냐는 분들이 있는데 
이사진 보니 과연... 





이웃사촌

근처에 코리아타운은 커녕 한국인 가정도 거의 손으로 꼽을 정도, 
사실, 미국 깊숙한 루랄시티에 20년 가까이 살고나서 보니 뭔가 손해보고 뒤떨어진 느낌도 없지 않았었더랬습니다  

하지만 아이러니합니다. 
만약 대도시 주변의 코리안 이민커뮤니티 속에서 살았더라면 어땠을까? 
과연 이렇게 한가족 이상의  끈끈한 알짜배기 소수정예의 우정을 오랜시간 맺을 수 있었을까? 
역설적인 반문을 해봅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고향친구 만나러 가는 길. 

서로 밥숟가락이 몇개인지 알 정도의 다정한 이웃 사촌들... 그 중에도 
그대와는 언니,동생 해온 20년지기들....자칭 우아모의  "싸모님'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비상시 대책

​기억력이 별로라서, 그나마 외우고 있는 몇개 안되는 영어 속담 중 하나가 

"An ounce of prevention is better than a pound of cure"

Benjamin Franklin이 한 말이라지요. 오늘 그 올드세잉old saying을 다시 되새기는 일이 생겼었습니다. 

저의 부주의로 노변정차 중 바퀴달린 집에 문제 발생. 그런데 다행히 트리플에이 RV멤버쉽을 바로 지지난주에 재신청 갱신했었지요. 바로 서비스콜을 때렸고 정비기사가 달려와 덕분에 비용 안들고 쉽게 해결됐습니다. 

연간 5회 쓸 수 있는 멤버쉽을 지난 1-2년간  회비만 내고 쓴 일이 없었지요. 긴급상황이 없었고 어지간한건 직접 고치니까 뭐. 그래 돈이 아까워서 올해는 그냥 갱신을 안하고 있다가 아무래도 우리 개똥이가 겨울 눈길에 중고차를 운전하고 등하교하게 된 것도 있고 해서 추가멤버로 넣어주기 위해 갱신한 겁니다. 일년에 내는 돈은 200불 정도..정도인가 합니다. 

오늘 날씨도 궂은날 야밤에 도로변에서 한바탕 삽질 할뻔 했는데 덕분에 고생을 면했네요. 

때로는 도시의 쟝글을 위태롭게 헤매는 로변철 부부. 절약도 좋지만 보험과 로드사이드서비스 그리고 워런티 같은 예방조치 만큼은 꼭 챙겨야겠지요.  가래로 막을 걸 호미로 막지 말고(이거 맞나? 그 반대?) 

그리고 또하나. 기간 중 아무일이 안 일어 났다하더라도 긴급상황시 대책이 있기에 늘 마음 편히 운행하고 다니게 된다는....

이러니 팔불출이 안될 수가 있나?!






어려서 내가 지어준 아내의 영어이름이 지니였습니다.  
호리병에서 연기처럼 나와 남편의 모든 문제를 단방에 해결해 주는 그녀.

자타공인 팔불출계의 거장 로변철 ㅋㅋㅋ 나이들수록 그 증상이 심해져  갑니다만, 
아무래도 오늘 아침엔 또 그대('옆에 있어도 그리운 그대'를 줄여서..)자랑을 좀 안하고 넘어 갈 수가 없네요. 


(경고!) 닭살돋고 손목 오그라드는 분은 여기서 읽기를 중단하시길... 


알뜰살뜰한 그녀 

어제 저녁 쓰레기통에 버린 망가진 훌립훌랍이 오늘 아침 문 앞에 놓여 있는 겁니다. 
이상하네~하는데 뒤통수에서 날아드는 그대 목소리 

"아직 좀 더 신어도 될 거 같은데...." 

그러고나서 이어진 일....


맥가이버 뺨치는 그녀  

바퀴달린 우리집 현관에는 자동개폐 발판이 달려 있습니다. 문을 열면 스르르 내려오고 닫으면 스르르 올라오는. 
그런데 며칠전 운행 도중 시내에서 너무 사이드웍에 바짝 붙여 정차하는 바람에 스텝이 나오면서 커브에 부딪혀 
전동모터가 손상을 입었습니다. 유튜브로 수리방법을 파악 후 이베이 온라인으로 모터와 부품을 주문했는데....

오호! 오늘 아침 잠시 다른 일 보느라 안에서 뭉기적 거리는 사이 도와주려 기다리던 그대가 혼자 알아서 뚝딱 해치워 버리네요. 이런 일에 눈썰미와 손재주가 오히려 나보다 나은 그대,  맥가이버 뺨치는 타고난 trobleshooter해결사.  



물안경 쓰고.....


원더우먼이 따로 없습니다.  


기왕 자랑하는 김에 몇가지 더....  


물불 안가리는 그녀 

어떤 일이건 몸을 사리는 일이 없습니다. 요리조리 생각하면서 꾀부터 짜내는 타입의 남편과 달리 일단 팔소매 걷어 붙히고 달려 들고 보는 스타일.  그리고 무엇보다 존경스런건 이겁니다. 누가 알아주건 몰라주건 그런 걸 별 개의치 않는다. 음지에서  묵묵히 자기 할 일만을 한다. 이 역시 본인의 의지이기에 앞서 타고난 성격, 천성인 듯합니다. 돌아가신 장인장모님께 감사할 대목이겠지요. 


사다리가 필요없는 그녀 

175cm를 넘는 키(그 후 더 자랏지만 마지막 잰게....)에 팔이 길다보니 어지간한 높은데 것을 꺼낼때도 사다리가 필요 없는 그대. 얼마전에는 다람쥐가 후드밑에 들어가 쏠아논 엔진룸의 캐빈에어휠터하우징을 분해해 들어내서 fabric커버를 교체하는 일도 척척. 





매사에 긍정적인 그녀 

그 대상이 사람이건 물건이건 어떤 상황이건...일단은 모든걸 순수하게 긍정적으로 받아들입니다. 
사업이나 주식투자에는 좀 맞지 않는 성격일 수도 있습니다. 

하여간 싸구려 중국집에서 짜장면 한그릇을 먹으면서도 칭찬하고 감탄을 하며 먹습니다. 매사를 의심, 분석하고 제점부터 파악하려드는 체질인 로변철과 극한으로 대비...가끔 티격태격 둘이서 칼로 물베기하는 원인이긴 합니다만... 범사에 감사, 매사에 긍정적인 옆지기로 인해 같이 늙어가며 비평적인 내 성격도 많이 유화가 되는 듯 합니다.  


금강파라밀경과 신약성경을 번갈아 고 있는 그대의 오늘 아침 일갈.   
"구구절절이 감동이야!"

잔소리를 모르는 그녀 

나이들어가며 마누라 잔소리 때문에 못살겠다는 남편들이 많다는데 그게 당췌 뭔 소린지 저는 모릅니다. 
생전 들어 본 적이 없어서. 


남편을 믿고 따르는 그녀 

열아홉에만난 이후 삼십여년.  동키호테 로변철이 무슨 일을 벌여도 그저 믿고 묵묵히 따라와준  그대. 





















길바닥 노숙생활을 하자해도 노프로브ㄹ럼!




이러니....

닰살 돋는건 보는 사람 사정이고 할 말은 해야 겠습니다. 

아무래도 변철옵하가 전생에 나라,아니 은하계를 구한거 맞는것 같다는....ㅎㅎㅎ 





Wednesday, October 5, 2016

신혼집-내부공개

날마다 하니문- (길가의 개똥철학자) 로변철과 (옆에 있어도 그리운) 그대의 신혼살림-바퀴달린 우리집 내부.  단골방문객의 요청으로 공개합니다.
*동영상 -사진 맨 아래

시내 이동용 1호차와 주거용 2호차



슬라이드아욷이 나오지 않은 상태 내부







같은 모델의 유튭 광고동영상을 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qUrH4qJ4FkA


yellow submarine


Monday, October 3, 2016

누에고치 커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