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이불 덥고잔지 34년, 제이와 경이는 지금 하니문 여행 중( 글:제이/사진:경이)

Wednesday, February 29, 2012

카리브해의 자마이카 섬을 거닐다

캐리비안 크루즈 중 잠시 상륙했던 자마이카 이모저모 *

.










                                                        



                                  













빈곤국의 뒷골목을 돌아 다니기 좋아하는 이상한 남편 덕에 
으스스한 곳에서 잠시 길을 잃기도...










                                              






































































































Tuesday, February 28, 2012

추위 피해 카리브해로 도망간 이야기

 그해 겨울은 너무 추웠습니다.




악명높은 미네소타 동장군의 심술에 시달리다 지쳐
결국 다 팽겨치고 우리 부부는 
아들아, 집 잘 지켜다오. 
잠시나마 따뜻한 남쪽 카리브해로의 도망을 감행했습니다. 
후로리다가는 비행기 갈아타느라....시카고 공항에 내리니  어쩐지 신혼여행가는 듯  들뜬 기분




하얏트에서 폼나게 일박 후, 다음날, 플로리다의 포트 로더데일로 날아 갑니다. 

공항서 택시를 타고 항구로 가니  OMG! 이게 배야 섬이야, 과연 크더군요.


 요리사와 웨이터만 600명이라든가...기타 승무원 1,300명...포함 탐승자가 무려 6천여명!!! 이라네요.




배 안에 수영장, 스파만 11군데, 레스토랑/바가 10군데....라니 벌어진 입이 다물어질 않았습니다. 
크다는 크루즈선 중에도 가장 큰 배 중 하나. 


                    라스베가스 스타일의 각종 쇼와 퍼포먼쓰들이 항상 여기저기서 열려







오늘은 무슨 쇼를 구경할까 안내책자 보며 고르느라 매일 머리가 아플지경.
일단 승선하면 모든 관람료는 식대와 마찬가지로 모두 미리 낸 배삯에 다 포함된 거이니 많이 보고 많이 먹을 수록 본전건지는 시스템입니다. 하여, 자타 공인하는 짠순이 레스토랑으로 공연장으로 종일 바쁘게 뛰어 다녔다는....

캐빈에서 잠만 자려는 로변철씨 얼르고 뺨치며 끌고 다니느라...힘들었다는... 
                                           

우린 돈 몇푼 아끼느라 바다가 안보이는 안쪽의 캐빈을 예약했습니다. 근데 

오히려 잘한게 됐습니다. 대신 창밖으로 중심통로가 내려다 보여
각종 퍼레이드나 오가는 사람들 구경을 방에 앉아 편하게 할 수 있어서.

바다야 밖에 나가면 신물나게 보는데 뭐....



11층의 헬쓰크럽에 뛰어 오르내리던 계단 
부른 배를 꺼트리려고 승강기를 안타고 일부러 뛰어 다님. 
매일 아침 망망대해를바라보며 운동, 에어로빅, 줌바, ..
먹은 만큼 바로 바로 태워야 합니다. 아니면 
하선할 무렵 인격이 산처럼 높아지고 가로세로가 거진 같아 질 수 있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주 공이 되기를 작정 한 분들도 많더군요. 
그냥 포기하고 썬텐이나 합니다. 
               
                                               




수평선을 바라보며 스트레칭, 요가하는 기분이 삼삼...
저 항구가 자메이카인지 쿠바인지 바다건너 이야기는...별 관심이 없습니다. 


갤러리 전시회가 열려 구경 중.  



지상천국같은 카리브해변.  







저녁마다 정장을 차려 입고 두시간 가까운 디너를 하는 데 미리 정해진 이들과 크루즈 기간 내내 매일 같은 테이블에 앉게 됩니다. 다행히 우린 아주 좋은 분들과 엮여서 매일 즐거운 디너타임을 즐겼습니다. 



그 중 미시간에서 수목원을 하신다는 마틴/에밀리 부부(위 사진 가운데)와 친해져 낮에도 만나 함께 돌아 다녔습니다. 하룻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쌓는다고  어느새 죽마고우같이 친해져 같이 탁구, 미니골프, 암벽등반도 하고...


로변철씨는 마틴씨와 격에 안맞게 난데없는 선상토론(정치,철학, 경제....유네임잇)을 몇시간씩 벌여 와이프들을 좀 열받게 했다는....



                                            치과 아니고 비행기 안 .



먹고 자고...더 이상 게으를수 없었던 어느 하오. 





                                                            그러다  다시 저녁 파티에 가기 위해 준비 중.




                  눈치없이 젊은이들의 디스코테크에서 잠입해 물을 흐리는 중인 우리부부.
                  얘들아 아줌마도 한때는 ....하다가 거울보니 울고 싶었다는...



                                             
                                                       매일 5끼를 먹고 얼굴만 부유층이 된 모습.


                                                                  
                                  아, 육지다. 근데 어느나라?....아무 나라면 어때....


                                               


                                                   
                                      사진관 배경그림이 아닌 진짜 풍경